X

파타고니아(Patagonia)는 2011년 블랙 프라이데이 때 뉴욕 타임스에 "이 재킷을 사지 마세요(don’t buy this jacket)”라는 광고를 개재한 적이 있고, 엄청난 관심을 끌어냈습니다. 옷을 파는 회사가 옷을 팔지 말라는 광고 카피는 엄청난 도발이었으니 말입니다. 이 광고전에도 파타고니아는 카탈로그에서  “Don't Buy This Shirt”라는 문구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. 그리고 이번 블랙프라이데이를 기점으로 “Buy Less, Demand More.”라는 캠페인을 전개하기 시작했습니다. '적게 구매하고 더 많이 요구하십시오’라는 뜻으로 기존의 사지 말자라는 캠페인에 요구의 당위성이 추가되었습니다.

 

파타고니아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소비를 고려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표시하고 있다.

 

소비자는 환경을 위해 꼭 필요한 옷을 사고 의복을 제공하는 브랜드는 재활용 재료, 공정 무역 제품, 유기농 원단 등 친환경적인 요소들을 마땅히 적용해 옷을 만들라는 것이죠. 옷을 파는 브랜드가 이러한 캠페인을 전개하는 것에 위선이라며 부정적인 시각을 갖는 사람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. 하지만 이것은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식이라고 생각하고, 위선이라고 하기엔 파타고니아의 일관적인 움직임은 너무나 지속적입니다. 이런 방식의 접근은 의복 외에도 모든 생활 요소에 다 적용할 수 있습니다. 한 번 더 생각하고 소비를 줄인다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반드시 줄어들 것입니다.

 

2011년 뉴욕 타임스의 파타고니아 광고

 

우리의 웹진 역시 새로운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제품들을 소개하고 리뷰하지만 구매를 고려하는 제품이 독자분들에게 꼭 필요한 것인지 신중히 생각해 주시길 바랍니다. 더 자세한 내용은 파타고니아의 캠페인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. 

Author

강선희
  • Chief editor
서비스 선택
댓글
profile image

최신 기사

  • Story

    카자흐스탄으로 떠난 BD 백컨트리 스키 캠프 이야기

    BD 백컨트리 스키 캠프 이야기

  • Camping Tools

    Big Agens 2023 Stake Hammer/Hatchet

    빅 아그네스 스테이크 해머 / 손도끼 출시

  • Trail Running Shoes

    [Review] Hoka Tecton X Trail Running Shoe Review

    호카 텍토 X 트레일러닝화 리뷰

  • Backpacking packs

    CAYL Juheul Backpack First Look

    케일, 새로운 주흘 배낭 출시